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주)이우텍
토탈뉴스 이코노믹 로컬별뉴스 부처별뉴스 복지종합뉴스 오피니언 외국어뉴스 사이버스쿨 커뮤니티
김현 발행인의 "시가 있는 아름다운 아침".... 만남 김현 "제42회 한민족통일문예제전" 경기도의회 의장상창공에기러기 날 때하늘이 열리고땅이 하나 되어2003-08-21모든사람이 웃고 또 웃었다형제여!만나고 싶었습니다딸이여!만나서 반갑습네다딸아, 아들아, 손자야, 손녀야, 조카야....기쁨으로 부르는 소리반 백년 쌓인 정얼싸안고 실컷 달려나 보자아 -세상을 뛰어 넘어두둥실 어허 둥기 춤도 춥시다사랑의대한 새 날때돌아보고 돌아보고대구벌에 겨레와 일류가 하나 되어땅을 달리고 물을 가르며금. 은. 동메달 걸고오늘의 헤어짐이내일의 만남이 되리라는약속을 가슴에 담고희망의꿈 많은 비둘기가하늘에서 땅에서날고 또 날어라 - 무궁화1.당신이부르시면어디라도달려가겠습니다.山과바다와하늘어디서불러도自由를 사랑하는大韓民國나의 祖國무궁화노래하며힘차게달려 가겠습니다.2.당신이오라시면어디에있다 가도平和의 勇士로가까이달려 오겠습니다.한 몸의부모, 형제, 자녀....소중한아내, 친구, 이웃....모두가하나되어大韓民國나의 祖國太極旗를휘날리며希望으로달려오겠습니다.3.당신이서 있으시라면바람눈보라가몰아쳐도이 땅을부둥켜 잡고믿음으로서 있겠습니다.愛國先列民族魂을끌어 안고祖國에感謝하며正義로운한겨레와三千里한 반도에무궁화를 심으며이 자리에 서있겠습니다.4.당신이가라시면同抱 위한문지기라도하여 주십사정성다해요청 해 보겠습니다.가장낮은 자리에서위 없는민족과 민주의고귀한 정기를살릴 수 있도록 힘 쓰겠습니다.먼훗날백두로가라시면天池의 맑은 물로풍요의 땅을 일궈나눔의 삶온 人類에나눠 주겠습니다.한라에 가라시면백록담에땀을 채워자랑스런 同胞愛가끊임없이샘솟도록어둠을박차고일어나겠습니다.5.이제謙虛한 마음으로葛藤을 여매고당신앞에서닫쳤던마음을 열고未來의 두눈으로도도히 흐르는歷史의물줄기를 따라가보겠습니다.오 -半萬年古朝鮮을 세우신檀君 할아버지廣闊한 大陸을 疾走한高句麗의 기상광개토 대왕百濟의찬란한 문화新羅로統一한花郞徒朝鮮을 일으킨太祖 이성계外敵을 물리치신충무공 이순신거북선 .파란 滿場한舊 韓末을 거쳐大韓獨立萬歲를 외치던유관순 누나아 -님들의 거룩한 발자취를 가슴 속깊이되새겨 가겠습니다.6.우리가함께세운榮光스런大韓民國世界萬邦을향해일어서라무궁화여새 千年을향해마음껏피어나라7.아 -위대한나의 祖國人類에영원하라. - 떠나고 싶은 날 "제11회 복사골백일장" 일반부 시부문 우수상새 각시 불처럼막 피어 오르는진달래 꽃 내음이 퍼져 올 때나는소중한 꿈을 가슴에 담고하늘과 손잡고 멀리 떠나고 싶다.젊음이 작열 하듯태양 빛이 대지위에 수 없이쏟아질 때면 조각배 노 저으며나는 파도치는 망망 대해로 흰 고래 만나러 친구와 떠나고 싶다인생의 땀방울을 위로 하듯작은 오솔길에 알알이 낙엽이나직 나직 천지에 내려 앉을 때나는 광주리 어깨에 메고 산으로 들로밤, 대추 담으러 이웃과 떠나고 싶다엄마 마음 같은함박눈이 소복이 쌓이는 날동치미 국물 마음껏 들이키고나는조국과 노래하며백마 타고 한라로 백두로 떠나고 싶다. * 김 현 건국경제/건국노인복지신문 발행인 겸 창문회/상임이사 - 업그레이드 예정abrahamckhp@hanmail.net
로컬별뉴스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제573돌 한글날 경축식 국무총리 축하사
2019-10-09 오후 1:30:27 건국경제 mail abrahamckhp@hanmail.net

     

    이낙연 국무총리

    제573돌 한글날 경축식 국무총리 축하말씀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북한과 해외의 동포 여러분, 한글을 사랑하시는 세계인 여러분, 이곳 광화문광장을 메워주신 시민과 학생, 각계 지도자와 특히 권재일 한글학회 회장님을 비롯한 한글 관련 단체 지도자 여러분, 오백일흔세 돌 한글날을 여러분과 함께 경축합니다.


    먼저 한글을 빛내신 공로로 화관문화훈장을 받으신 최윤갑 전 옌벤대학 교수님, 문화포장을 받으신 박창원 이화여대 교수님, 이상우 한국증권신문 회장님, 故 오봉협 옌벤대학 교수님을 비롯한 수상자 여러분께 축하와 감사를 드립니다.


    573년 전 오늘 세종대왕께서는 백성이 쉽게 익혀 편하게 쓰도록 한글을 만들어 펴내 주셨습니다. 한글은 새로운 세상을 우리 겨레에게 열어주었습니다. 세종대왕님의 뜻은 이루어졌습니다.


    오늘날 대한민국이 매우 높은 문자해독률과 교육수준을 자랑하는 것은 쉬운 한글과 뜨거운 교육열이 어우러진 결과입니다. 그런 바탕이 있었기에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루었습니다. 우리가 IT 강국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데도 컴퓨터에 적합한 한글의 과학적 구조가 기여했습니다.


    세계에는 약 3천 개 민족이 7천 개 언어를 쓰며 산다고 합니다. 그러나 지금 인류가 쓰는 글자는 스물여덟 가지만 남았습니다. 그 가운데 누가, 언제, 어떻게, 왜 만들었는지가 확실한 글자는 한글뿐입니다. 한글의 탄생과정을 기록한 훈민정음해례본을 유네스코가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한 것은 정당한 평가였습니다.


    유네스코만이 아닙니다. 일제강점기 조선에서 선교사로 봉사하신 독일의 안드레아스 에카르트 교수님은 “만일 언어로 그 문화 수준을 잡는다면 조선이 전 지구의 문화 중에 제1위를 점할 것”이라는 글을 남기셨습니다. 노벨 문학상 수상자 펄 벅은 한글이 세계에서 가장 단순하면서도 가장 훌륭한 글자라고 평가하시며, 세종대왕을 한국의 레오나르도 다빈치라고 비유하셨습니다.


    지금 세계에는 한글을 배우는 사람이 늘어납니다. 한국어능력시험 응시자가 1997년에는 4개 나라, 2천 692명이었으나, 지난해에는 76개 나라, 32만 9천 224명으로 불었습니다. 해외에서 한글을 가르치는 세종학당도 2007년의 3개 나라, 13곳에서 올해는 60개 나라, 180곳으로 바뀌었습니다. 세종학당은 지난해 6만여 명의 교육생을 배출했습니다.


    한글 배우기가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데는 우리 경제의 힘과 대중문화의 매력도 큰 몫을 하고 있습니다. 경제와 문화의 융성에 공헌하신 모든 분, 세계 각처에서 한글을 가르치시는 모든 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그러나 한글이 영광의 길만 걸어온 것은 아닙니다. 한글은 숱한 고초와 모욕을 겪으며 살아남아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조선 시대 사대부들은 중국을 섬기는데 이롭지 않다며 한글 사용을 반대했습니다. 그래도 백성들은 배우기 쉽고 쓰기 편한 한글에 빠져들었습니다.


    일제는 한글을 쓰는 사람들을 구박하고 한글을 연구하는 사람들을 가두었습니다. 그래도 우리 선조들은 꿋꿋하게 견디시며, 한글맞춤법과 표준말을 제정하시고, 조선말 큰사전을 편찬하셨습니다.


    조상들의 그런 자랑스러운 성취에 감사드립니다. 그러나 요즘 우리에게는 세종대왕께 부끄러운 일이 생기고 있습니다.


    조국분단 70년은 남북의 말까지 다르게 만들고 있습니다. ‘겨레말 큰사전’을 남북이 함께 편찬하기로 2005년에 합의했지만, 진행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우리 사회에는 거칠고 어지러운 말과 글을 쓰는 일이 늘어납니다. 곱고 가지런한 말과 글을 쓰자는 운동이 끊이지 않지만, 결과는 만족스럽지 못합니다.


    오늘 우리는 세종대왕의 뜻을 다시 새겨야 합니다. 선조들께서 한글을 지키고 가꾸려고 흘리신 피와 눈물과 땀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는 불필요한 외국어 사용을 줄여야겠습니다. 전문용어도 쉬운 우리말로 바꿔가야 합니다. ‘겨레말 큰사전’ 공동편찬을 위해 남북이 다시 마음을 모으기 바랍니다. 거칠고 어지러운 말과 글을 줄이면서, 곱고 가지런한 말과 글을 늘리도록, 언론과 학교와 정부가 더 노력하기를 제안 드립니다.


    또한 정부는 우리말과 한글을 세계에 더 확산하기 위해 세종학당을 2022년까지 220곳으로 늘리려 합니다. 외국 대학의 한국어 학과와 해외 파견 한국어 교원도 늘리겠습니다.


    주시경 선생께서는 말을 통해 사람들이 한 덩이가 되고, 그 덩이가 점점 늘어 나라를 이룬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또한 말이 오르면 나라도 오르고, 말이 내리면 나라도 내린다고 지적하셨습니다.


    주시경 선생의 말씀을 새기십시다. 온 겨레가 한글로 한 덩이가 되도록 더 노력합시다. 말이 오르고, 나라도 오르도록 함께 애쓰십시다. 감사합니다.

     

    - 사진 및 자료/국무총리실

    <저작권자©게너시스 건국일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0-09 13:30 송고
    제573돌 한글날 경축식 국무총리 축하사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 제호(매체명) : 건국경제(종별/인터넷 신문 : http://www.gken.co.kr) - 발행처(상호) : 게너시스미디어그룹 - 기관/등록번호 : 경기 아51566 호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현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현     - 주소 : 경기도 부천시 평천로 680. 206동 - 1203호
    - 등록일 : 2017년 6월 1일(2004년 1월 2일 등록한 건국경제 종이신문 홈피를 인터넷 신문으로 전환)
    - Tel : 032)323-2179 Fax : 032)323-2328 (공용) e-mail : abrahamckhp@hanmail.net - 자매지 : 건국보훈신문, 건국노인신문(뉴스공유)